• 크리스천투데이
  • 버스노선변경

신앙간증

HOME > 신앙간증
상단라인
  • TESTIMONY
    간증을 개제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강남금식기도원 사랑숙소 1층 간증실로 오시면 됩니다.
  • 문의:031)684-1001 내선번호 :106
  • 병원에서 못 고친 허리디스크 금식 기도 가운데 깨끗하게 고침받았습니다
    이진선(가명) 권사 (여, 64세, 성광감리교회, 금천구)

      저는 예수를 잘 믿는 독실한 기독교 가문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렇기에 제게 교회를 다니는 것은 밥을 먹고 숨을 쉬는 것과 같이 자연스러운 일상생활이었습니다. 그러나 제 열심이 아닌 단순히 부모를 따라 교회를 다니던 저는 믿음의 확신이나 어떠한 체험도 없었고, 그저 습관적으로 교회 생활을 할 뿐이었습니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 저는 믿지 않는 배우자를 택해서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댁에서 교회를 나가는 것에 대해 반대와 핍박이 심해서 교회 나가는 것을 포기하고 3년 동안을 교회를 가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교회를 다니지 못하게 되자 어느 순간부터는 교회 나가는 것이 소원이 되었고 무슨 일을 하든지 앉으나 서나 속마음으로는 ‘교회에 나갈 수 있게 해주세요’라고 기도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그 기도를 하나님이 응답해주셔서 교회를 다시 다닐 수 있게 되었는데, 당시 저에게는 그것이 너무나 행복하고 기뻤습니다. 게다가 제가 교회를 다니면서 믿지 않던 시댁 식구들까지 예수를 믿게 되었고, 은혜가운데 집안은 점점 안정적으로 변해갔습니다.
      그러다 40대에 들어서 어느 부흥집회에 참여했었는데 거기서 큰 은혜를 받고, 기도의 은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어떤 때는 하나님의 음성이 들리면서 저도 알지 못하는 사람인데 그가 환자라고 일러주시면서 “그 환자가 지금 중보기도가 필요하니  중보기도를 하면 받으시고 고쳐주겠다”고 기도의 지시를 주셔서 기도할 때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정말 신기하게도 중보기도를 했던 사람의 병이 깨끗하게 고침 받은 사실을 눈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때부턴가 제 마음에 교만이 들어왔습니다. “생활을 돌아본다.”는 핑계로 봉사가 줄어들고 기도하는 횟수가 줄어들더니 마침내 저는 ‘내가 은혜를 받았던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기도생활도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활이 하루 이틀 이어지더니 무려 20년 가까운 세월을 하나님과 멀어진 상태로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허리가 심하게 아프기 시작하더니 일어나지도 앉지도 못할 정도로 악화되었습니다. 병원 4곳을 다니며 검진을 받았고, 마지막에는 아들 친구가 과장으로 근무하는 구로고려병원에서 M.R.I와 종합 검진까지 받았지만 결과는 너무나 충격적이었습니다. 그 병원의 담당의인 과장님이 검사 결과를 가지고 오시더니 “허리디스크가 심하지만 몸이 너무나 쇠약해져서 수술이 불가능 합니다”라고 말하신 것입니다. 제가 “그럼 어떻게 해야 됩니까?”라고 물었더니 “아무 방법도 없습니다. 그냥 조심하셔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저는 서울에서 혼자살고 있던 막내아들의 끼니를 챙겨주며 함께 지냈었는데, 몸도 가누기 힘들어 지자 짐이 되기 싫은 마음에 울산에 사는 큰아들에게 가려고 짐을 꾸렸습니다. 그때 마침 교회의 전도사님께서 심방을 오셨습니다. 그러자 그때 ‘기도원에 가야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10일 작정금식의 감동이 왔습니다.
      그렇게 결심을 하고 울산의 아들과 서울의 친지, 그리고 아는 이웃들에게 “하나님께 기도하러
    강남금식기도원으로 가기로 했어”라고 말하자 모두들 “예배드리려면 오래 앉아있어야 되는데, 맘대로 앉지도 일어서지도 못하는 그 몸으로 어떻게 금식하며 기도할 수 있어요?”라면서 반대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씻은 듯이 고침받기 전에는 결단코 집으로 오지 않겠다.”라고 선언하고 무작정 기도원으로 떠났습니다.  기도원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저는 “하나님, 제가 앉지도 서지도 못하는 거 아시죠? 예배드릴 수 있게 붙들어 주세요. 금식할 수 있게 붙들어 주세요.” 하며 계속해서 기도하였습니다.  
      그렇게 기도원에 도착하여 금식을 하던 3일째가 되던 날 조금 불편하던 오른쪽 어깨와 무릎 관절이 어찌나 심하게 아파오는지 견디기가 힘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기도원까지 오게 하신 하나님! 나를 불쌍히 여겨주세요.”하고 더욱 간절히 기도하는데 하나님의 책망의 음성이 들려 왔습니다. “네게 은혜를 주고 중보기도의 사명을 주었는데 너는 기도하지 않았다! 기도하지 않는 죄가 얼마나 큰 줄 아느냐?” 그때 저는 너무나 놀라 그 자리에서 눈물흘리며 회개하였습니다. 그러자 회개하고 난 후, 몸과 마음이 날아갈 듯이 가벼워졌고, 마음에 기쁨이 넘치면서 허리 디스크, 무릎관절, 오른쪽 어깨의 통증이 깨끗이 고침 받게 되었습니다. 할렐루야!
     저를 만나주시고 온 몸의 병을 고쳐 주신 하나님께 너무나 감사하여 ‘
    강남금식기도원’이 더욱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저 같이 영육이 병들었던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하나님 만나기를 기도합니다.

    <정리 ·기도원 간증 담당자>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