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크리스천투데이
  • 가평타임즈
  • 버스노선변경

신앙간증

HOME > 신앙간증
상단라인
  • TESTIMONY
    간증을 개제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강남금식기도원 사랑숙소 1층 간증실로 오시면 됩니다.
  • 문의:031)684-1001 내선번호 :106
  • 10일 금식기도로 목 디스크를 고침 받았습니다
    이기훈(가명) 집사 (남, 47세, 세광교회, 서울시 광진구)

      저는 대대로 조상신을 섬기는 집안에서 태어났습니다. 아주 극성으로 믿는 집안이었기에 어릴 적에는 할아버지께서 집에 손수 당을 지으시고, 조상신을 섬길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저는 다행히도 초등학교를 다니면서부터 교회를 나갈 수 있었습니다. 당시 제 어머니께서 10년 이상 병으로 고통을 받고 계셨는데, 지역 교회의 여 전도사님의 전도로 교회를 나가면서 병을 치유 받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일로 할아버지께서 어머니와 제가 교회에 다니는 것을 허락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저는 자라면서 죽을 고비를 여러 번 만났는데, 그때마다 하나님의 구원의 손길을 체험하게 되었습니다. 중학생 때 한번은 동네 친구들 7명이 녹슨 수류탄을 갖고 놀다가 뇌관이 폭발하는 사고가 난 적이 있는데, 그 중 1명은 죽고 대부분은 불구가 될 정도로 큰 사고였습니다. 하지만 저 혼자만 작은 상처를 입는 것으로 끝났습니다. 게다가 또 한 번은 차가 길 아래로 굴러 앞이 다 찌그러졌는데도 같이 차에 탔던 저는 아무 상처도 없이 멀쩡하게 걸어 나올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었고, 그 일을 이야기하면 믿지 않는 사람들조차 “하나님이 돌보셨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 했습니다. 그리고 조금 늦은 나이에 시작한 결혼생활에도 하나님께서 함께 해 주셨습니다. 아내는 절을 열심히 다니던 독실한 불교신자였는데, 교회에서 결혼식을 한 그 날 이후로 개종하더니 아주 신실한 성도로 변했습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돌보심 가운데, 삶을 살던 제가
    강남금식기도원을 알게 된 것 역시 하나님의 도우심이었습니다. 제가 의류회사에서 사장님 운전수로 일을 시작했었는데, 당시 사모님이 ‘강남금식기도원’을 다니셨기 때문에 운전사인 저 역시 차를 운전해 드리며 성전에서 같이 예배를 드렸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후 그 직장을 그만둔 이후에도 가끔 아픔과 고통이 있을 때면 기도원을 찾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레미콘 차를 운전하며 일하던 중 갑자기 목에 이상이 생겼습니다. 너무 아파서 병원에 가보았지만 “이유를 모르겠다.”라는 소리만 들었고, 병명도 모른 채 3개월을 집에서 누워 지내게 되었습니다. 계속되는 통증에 너무나 괴로워서 진통제를 3알씩이나 먹으며 겨우 하루하루를 지탱해 갔습니다. 아픔은 잊기 위해 술까지 마실 정도로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그러다 수소문 한 끝에 한국에서 가장 권위 있다는 대학병원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X-ray 촬영과 검사를 받은 뒤, ‘목 디스크’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당시 담당 전문의는 “목의 6번, 7번 척추가 뒤틀어져 빼내지 않고는 통증을 견딜 수 없는 상태입니다. 빠른 시일 안에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저도 이 부분은 자신이 없으니 다른 곳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라며 수술 추천서를 써 주겠다고 했습니다.
      그 소리를 듣는 순간 ‘이제는 다 틀렸다’는 생각이 들며 더 이상 어떻게 할 수가 없다는 절망감에 눈앞이 캄캄했습니다. 그리고 ‘수술해도 고생할 것이고, 안 해도 고생하며 살 텐데….’ 하는 막막한 생각에 집에도 들르지 않고 집사람과 바로 ‘
    강남금식기도원’으로 올라갔습니다. 당시에는 오직 ‘살아 계신 하나님께 매달려야 산다’는 생각만이 머릿속에 가득하였습니다. 어머니께 전화로 “아이들을 돌봐주세요”라고 말씀드리고는 비장한 마음으로 기도원에 올라가 곧장 아내는 5일을 작정하고, 저는 10일을 작정하여 금식기도를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금식기도 지만 저는 3일째까지 누워서 예배를 드려야 했습니다. 목의 통증 때문에 앉아서는 강단 쪽을 1분 이상 쳐다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금식 중에 ‘멍에의 줄을 끊어주신다.’는 약속의 말씀을 붙들고 하나님께 매 시간 시간마다 ‘하나님! 저 여기서 못 고치면 죽습니다.’ 하고 믿음으로 기도를 드렸습니다. 그렇게 금식 3일이 되던 날 저녁, 하나님께서는 저에게 양파의 껍질이 한 겹 한 겹 벗겨지는 환상을 보여 주시며 ‘네 병도 이렇게 사라질 것이다.’라는 확신을 심어 주셨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그 다음날 새벽예배는 앉아서 드릴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 아무 고통 없이 감사함 속에 10일 금식을 마치고 기쁨이 충만하여 기도원을 내려와 1개월이 지난 후 병원으로 찾아갔습니다. 그러자 담당 의사는 새로 검사를 하고 결과를 유심히 살펴보더니 “어디서 어떻게 치료받았습니까?” 하고 물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할렐루야!
      저는 이 기쁨을 혼자 간직할 수 없어서 하나님께서 나에게 행하신 놀라운 일을 교회와 회사에서 여러 번 간증했습니다. 그리고 부르짖을 때 언제라도 응답해 주시는 하나님께 이전보다 더욱 충성과 순종으로 제게 주시는 사명들을 감당하고자 다짐하며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정리 ·기도원 간증 담당자>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