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크리스천투데이
  • 가평타임즈
  • 버스노선변경

신앙간증

HOME > 신앙간증
상단라인
  • TESTIMONY
    간증을 개제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강남금식기도원 사랑숙소 1층 간증실로 오시면 됩니다.
  • 문의:031)684-1001 내선번호 :106
  • 남편의 종양을 치료 해주신 하나님!
    김미란 전도사 (여, 00세, 서울시 강동구)

      나는 어릴 때부터 예수를 믿어 주일학교에서 배운 찬송을 항상 흥얼거리며 다닐 정도로 교회에 다니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중·고등학교 때 교회에 가는 것을 좀 소홀히 했으나, 택한 자를 하나도 버리지 않으시는 하나님께서 21살 때 친구를 통해서 회심하게 하시고 성령의 임재를 체험하게 하셨습니다. 회심한 후로 새벽예배에 열심히 나가 기도를 드렸고, 하루를 마치고 나서도 항상 교회에 가서 무릎을 꿇고 기도를 드렸습니다.
      하나님 앞에 신실한 삶을 드리고자 노력하며 기도에 힘쓰던 이 시기에 나는 주의 종으로 부르심을 받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부족한 나를 종으로 만드시고자 많은 연단을 겪게 하셨는데, 그 과정은 너무나 고통스럽고 괴로웠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외에 아무런 의지할 곳이 없던 나는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금식하며 기도를 했습니다. 그렇게 주님만을 구하며 한걸음씩 나아가자 하나님께서는 신학공부를 할 여건도 안 되고 등록금도 없던 나를 도우셔서 신학을 마치게 하셨고 지금은 전도사로 사역을 하도록 인도하셨습니다.
      내가 연단 중에 있을 때 자주 찾아와 기도했던 곳이
    강남금식기도원이었습니다. 지금은 하나님의 은혜로 좋은 배우자를 만나 가정을 이루어 살고 있습니다. 남편은 내가 늘 마음으로 소원하며 기도하던 모습을 많이 갖추고 있어서 하나님의 예비하심에 종종 놀라곤 합니다. 그런 남편이 몇 달 전에는 음식이 소화가 잘 안 되고, 속이 거북하다며 체하는 일이 자주 생겼습니다. 지켜보던 나는 안쓰럽고 염려가 되어 동네 병원에 가서 위내시경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내시경 결과를 사진으로 보는데 십이지장에 종양이 있는 것이었습니다.
      의사선생님은 이 종양이 2cm 정도의 크기인데 더 자라서 십이지장의 통로를 막게 되면 위험하니 큰 병원에 가서 조직 검사를 받아보고 수술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심각한 표정으로 말씀을 하셨습니다. 큰 병원으로 가라는 말에 남편과 나는 마음이 불안해졌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미리 걱정하기 시작했습니다. 한시가 급한 마음에 진료의뢰서를 들고 곧장 종합병원으로 갔는데 예약환자가 많아 일주일 후로 예약했습니다.
      일주일을 어떻게 기다려야 할지 마음이 조급했지만 우리는 하나님의 선하신 뜻이 있으시리라는 생각을 갖고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지인들에게도 연락을 해서 기도를 부탁한 후, 나는
    강남금식기도원에 올라와서 남편을 위해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어려움 중에서도 지금까지 나를 인도하신 하나님께서 남편을 도와주시라고 울부짖어 매달리고 또 매달렸습니다.
      계속 기도를 하는데 낫게 해주실 것이라는 믿음이 생기더니 나도 모르게 손을 앞으로 내밀며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많다고 하신 하나님! 이 두 손에 하나님의 능력을 주셔서 제가 손을 얹고 기도할 때 종양이 깨끗이 사라지게 해주세요!” 하고 간절한 기도를 드렸습니다. 평소에 은사를 행하는 것에 별로 관심이 없던 나였기에 생각지도 못했던 기도의 내용에 나 자신도 의아해 하며 5일 동안을 기도하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검사받기 전날에 누워있는 남편의 배에 손을 얹고 “말씀대로 깨끗이 치료해 주세요.”하고 조용히 기도를 드리고 검사를 받았습니다. 검사를 받고 4일 후가 되어 결과를 보러 가는데 종양이 없어졌을 것이라는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은 채 ‘조직검사 결과가 위험한 것이 아니어야 할 텐데...’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의사선생님 말씀이 전에 찍었던 사진의 종양이 있던 자리에 종양이 사라져서 주위를 자세히 살펴보았는데도 발견이 되지 않아 조직검사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정신이 번쩍 들면서 하나님께서 정말 역사하셨음을 깨닫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남편과 나는 말할 수 없는 감격에 빠져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고 찬양하며 병원을 나왔습니다. 나와 같이 믿음이 부족한 자의 기도와 많은 중보자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치료의 역사를 나타내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모든 영광과 찬송을 올려드립니다. 할렐루야.

    <정리 ·기도원 간증 담당자>

  • 목록